HOME > 전통문화 > 문화재 > 시지정문화재
페이스북 트위터

시지정문화재

동산리 마애여래상

소재지 : 이천시 호법면 동산리 산121
지정번호 : 이천시 향토유적 제9호
재료 : 화강암
규모(수량) : 높이 203㎝, 폭 79 - 91㎝
시대 : 고려초기 - 중기
지정일 : 1986. 4. 14
기본정보
東山里(동산리) 마을 남서쪽 大德山(대덕산) 기슭에 위치해 있다.
佛像(불상)은 화강암 자연석을 깎아 높이 203㎝, 폭 79 - 91㎝, 두께 15 - 20㎝의 左頃(좌경) 장방형 板石(판석)을 세우고, 그 전면에 세련되고 유연한 彫刻(조각) 솜씨로 如來(여래)의 立像(입상)을 1㎝ 깊이로 彫刻(조각)해 놓았다.
머리는 素髮(소발)이며 육체가 높직하고, 相好(상호)는 둥글고 원만하나 코 부위는 약간 마멸되어 있다. 큰 귀는 양 어깨에까지 늘어져 있으며 목에는 3道가 뚜렷하다.
옷은 通肩衣(통견의)로서 衣文(의문)은 斜線(사선) 또는 밑으로 자연스럽게 흘려 선각해 놓았다.
오른손은 가슴에 올려 엄지와 검지를 마주 댄 아미타여래의 九品印(구품인)중에 上品中生(상품중생)의 手印(수인)을 하고 있다. 한편 왼손은 엄지를 구부린 손바닥을 위로 향하게 하여 배 위에 가만히 올려 놓았다.
「新增東國與地勝覽」佛字條(불자조)에는「立石寺在戶法里大德山」이라 기록된 것으로 보아, 이 산중에 立石寺(입석사)가 위치해 있었음을 알 수 있다.
또 불상에서 서쪽으로 立石(입석)재 고개란 지명이 붙여진 것으로 보아, 이 모두가 如來像 (여래상)이 새겨진 바위 곧, 立石(입석)에서 유래되었을 가능성이 짙다.
佛像(불상)의 현위치가 원래의 위치인지는 알 수 없으나, 造成年代(조성년대)는 대체로 高麗初期 - 中期로 추정된다.
동산리 마애여래상 사진

목록보기